조회 수 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0분전 길가다가 배가 아파 근처에 모든 건물을 돌아다니며 열려있는 화장실을 찾다가

 

1층과 2층 사이에 있는 남녀 공용 화장실을 찾음.

 

 

구조는 소변기 2개 대변기 2개 있는 화장실이고, 화장실 문은 철문이였는데

 

대부분의 남자가 철문은 냅두고, 화장실 칸막이 걸쇠만 걸고 볼일을 보듯이

 

저 역시 문은 안잠구고 얼른 한덩어리를 배출해냄.

 

 

그때 갑자기 철문이 열리며 또각또각 거리는 구두소리가 들림.

 

 

속으로 아.. 문 잠구고 올껄 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사람이.. 아니 남자가 있다는걸 알리기 위해 헛기침을 크게 두번 함.

 

 

근데 많이 급했던건지 신경 안쓰는건지 바로 옆칸에 들어가 볼일 볼 준비를 하는 소리가 들림.

 

 

나는 이제 막 한덩어리 배출했고,

 

아직 배가 아픈 상태라 중간에 나가기도 애매해서 얼른 끝내고 나가야겠다 생각하는 중에

 

갑자기 옆에서 "왜 안나가는거예요!!" 라고 짜증섞인 목소리로 나한테 따짐.

 

 

그래서 나는 "제가 먼저 들어왔잖아요, 얼른 볼일보고 나갈테니까 나가서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라고 함.

 

그러자 "저 정말 급하니까 쫌 나가주시라구요!!!" 라고 빼액 거림.

 

 

한마디 하려다가 순간 베스트에서 봤던 공용화장실에서 여자가 경찰부른 썰이 생각나서,

 

"닦고 나갈테니 조금만 계세요" 라고 말 하고, 급히 뒤를 닦고 나와 그 여자한테

 

"손만 씻고 나갈께요" 라고 하니까 "알았으니까 빨리 나가시라구요!!" 라고 또 빼액거림.

 

 

속으로 "아 진짜 x같은 x이 xx xx하네" 궁시렁 거리면서 손을 씻는데,

 

세면대 아래 청소할 때 쓰는 손잡이 달린 바가지가 보이는 것임.

 

 

학창시절 친구들과 자주 장난쳤던 기억이 스믈스믈 되살아 남ㅋㅋㅋㅋㅋ

 

한번 x돼 봐라. 하고..

 

바가지 가득 물 받아서 그 여자가 있는 칸막이 천장쪽으로 물을 냅다 뿌려버리고 도망쳐 나옴ㅋㅋㅋㅋ

 

 

뒤에서 "야 이 xx새끼야!!!" 라고 소리치는데ㅋㅋㅋㅋ

 

 

이 통쾌한 기분을 혼자 만끽하기가 너무 아쉬워서 글을 남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실일까?]

진짜면 개 똘라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두두퍼니처 자유게시판 코너 입니다. SOFTA 2015.10.19 1733
68149 자동차 불 갑자기 수원 두두퍼니처 매장 앞에서 자동차에서 불이 났습니다. file Admin 2016.02.18 675
68148 한미 양국의 첫 정상회담 한미 FTA 새로운 협상?? 3강랭이 2017.07.01 168
68147 엄마가 해도 해도 너무하네~~~~~우씨~~~~ 3강랭이 2017.07.07 43
68146 조심스런 햄버거, 어떻게 된걸까? 3강랭이 2017.07.07 52
68145 이렇게 해서 충격흡수하면 되겠지 3강랭이 2017.07.10 12
» 방금 화장실에서 있었던 일 3강랭이 2017.07.10 45
68143 노인이 되지 말고 어르신이 되길..... 3강랭이 2017.07.11 204
68142 사우디아라비아 신기한 바위 3강랭이 2017.07.11 23
68141 엄마가 해도 해도 너무하네~~~~~우씨~~~~ 3강랭이 2017.07.12 187
68140 엄마가 해도 해도 너무하네~~~~~우씨~~~~ 3강랭이 2017.07.12 328
68139 20년 경력 판금정비사의 양심고백 3강랭이 2017.07.13 22
68138 헬스장 민폐 겁나 아프겠다 3강랭이 2017.07.13 26
68137 기발한 아이디어? 3강랭이 2017.07.15 20
68136 중국 안마녀의 서비스~~~ㅋㅋㅋ 3강랭이 2017.07.17 100
68135 별로 한 일도 없는데.. 늘 피곤한 이유 10 3강랭이 2017.07.18 401
68134 주인님 이렇게 하라고 쫌 ㅋㅋㅋㅋ 3강랭이 2017.07.19 18
68133 성공한 인생이란~~~~ 3강랭이 2017.07.20 20
68132 2045년 까지 살아야 하는 이유 3강랭이 2017.07.20 23
68131 걸그룹 팬아트 ~~~ 예술이네 ㅋㅋ귀여워 3강랭이 2017.07.21 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08 Next
/ 3408

두두퍼니처의 가구는 생활입니다.

여러분이 생각한 가구는 무엇인가요? 저희가 생각하는 두두퍼니처의 가구는 고객님의 생활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희는 매일 사용해보고 매일 생각합니다.

침실 DIY/반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