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가 여전히 살아가야 하는 이유

이름 모를 그리움에

하루를 울음으로 지내고 나서도

그 눈물에 마땅한 이유 하나

붙일 수 없었던 날…

내가 당연하게 해야 할

나의 일, 나의 생활을 하면서도

아무것도 아닌 것에서

너를 느끼고

아무것도 아닌 일에서

너를 발견할 때마다

때론 그 그리움이 너무 커

돌처럼 무거워지기만 하고…..


그 어떤 것으로도

깊이를 헤아리지 못할 만큼의

너에 대한 그 그리움은……

소나기처럼, 폭풍처럼

그리고 파도처럼

그리움이 얼마만큼인지 알 수 있다면

그 만큼의 다른 것을 채울 수도 있겠지만

깊이를 알 수 없는 그리움에

이 만큼이다 생각하면 그 보다 깊고

저 만큼이다 생각하면 그 보다 더 깊어

내가 가진 그 무엇으로도

도저히 채울 수 없는

채워지지 않는 그리움…


이제

잡히지 않는 그 그리움은

아침에 해가 뜨고

저녘이면 달이 떠오르고

별이 빛나는 것처럼

아주 사소하면서도 당연한

나의 일부분이 되어버렸다.

그러나 어쩜 넌 날 아주 영영

잊고 살지도 모른다는 서글픈 생각으로

지쳐버릴 때가 있다.

뭔지 모를 그 그리움이 그 가슴 아픔이

너 때문이었음을 깨닫고 나서도

차마 소리내어 부를 수 없는 너

나의 목멘 아우성

사랑해, 사랑해

너를…사랑해…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에

예외일 수 밖에 없는 내가

누군가를 잊는다는 것에 예외일 수 없었을 때

난 왜 한숨 속에 슬픈 미소라도 담아야 한다고

다짐해야만 했을까.

촌음의 짧은 시간마저도 그립게 떠오르는 너를

어떻게 영영 잊고 살려 하는지

아직 서툰 외로움을

혼자 어찌하려는지…..

내가 지은 죄

들어가면 안 되는 곳에

내 마음대로 들어간 죄

그러나

얕은 울타리조차 없었던

너의 마음 안에는…


너를 기다려야 하는 시간은

너를 볼 수 잇는 시간은 너무나 멀다.

그러나 이런 기다림조차

내가 하고 있는 사랑의 방식인 것을

죽어서도 만나고픈 사람아.

다시 태어나도 또 만나고픈 사람아.


그때는

이렇게 오래 기다리고

오래 그리워 우는

마음 아픈 사연들은 아니었으면

이 다음 세상에서는

늘 못 주어서 안타까운 사람들로 만나서

매일을 그리워하며 살자.

그리운 이여.

그리워하며 살자.


이젠

제각기 자기 몫의 삶을 살아가기로 한다.

자기 몫의 방법대로 사랑하고

자기 몫의 방법대로 이별하고

자기 몫의 방법대로 그리워하고

이 세상

내가 여전히 살아가야 하는 이유…….

?

두두퍼니처의 가구는 생활입니다.

여러분이 생각한 가구는 무엇인가요? 저희가 생각하는 두두퍼니처의 가구는 고객님의 생활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희는 매일 사용해보고 매일 생각합니다.

침실 DIY/반제품